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알퐁스 도데의 [별] 삶과 문학적 기여, 별의 줄거리와 배경

by rusalca 2023. 8. 25.

알퐁스 도데의 삶과 문학적 기여(1840년 ~ 1897년)

알퐁스 도데(Alphonse Daudet)는 19세기 프랑스의 소설가이자 단편소설가입니다. 그는 1840년 5월 13일 프랑스 남부에서 견직물 제조업자의 아들 태어났습니다 . 도데는 프랑스 문학, 특히 자연주의와 지역주의 장르에 공헌한 것으로 유명합니다. 그의 삶과 문학적 기여에 대해 간략하게 소개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부유한 중산층이었던 그는 님에서 학교를 다녔고 나중에는 그의 아버지가 일 때문에 전근한 리옹(Lyon)에서 학교를 다녔습니다. 이러한 유년기의 그를 다양한 지역 문화와 환경의 경험이 되었습니다. 14세 무렵부터 시와 소설을 쓰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그즈음 아버지의 사업이 망하는 바람에 대학 진학의 꿈을 버려야 했습니다. 도데는 알레스에 있는 한 학교에서 심부름꾼으로 일하다가 6개월 만에 해고를 당하는데, 이때의 경험이 자전적 소설인〈꼬마〉를 탄생시켰습니다. 도데는 저널리스트로서 글쓰기 경력을 시작하여 다양한 출판물에 기사와 단편 소설을 기고했습니다. 1868년에 출판된 그의 첫 번째 소설 〈작은 선택〉은 파리에서 작가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청년으로서의 자신의 경험을 그렸습니다. 도데의 가장 유명한 작품 중 하나는 1869년에 출판된 〈내 풍차에서 온 편지〉입니다. 이 단편 소설 모음집은 프로방스의 그림 같은 풍경을 배경으로 하며 사람, 관습, 등을 묘사하는 그의 기술을 보여줍니다. 도데는 또한 상세하고 과학적인 관찰을 통해 인간 행동과 사회를 묘사하려는 자연주의 문학 운동가로, 1884년에 출간된 소설 〈사포〉는 자연주의적 문체의 대표적인 예입니다. 그리고 가장 잘 알려진 작품은 1872년에 출판된 〈타라스콘의 타르타린〉이라는 소설로 프랑스 남부에서의 도데 자신의 경험에서 영감을 얻어 타라스콩 마을에 사는 허풍쟁이의 모험을 유머러스하게 묘사한 이야기입니다. 말년에는 그가 젊은 시절에 앓은 매독을 포함한 건강상에 문제에도 불구하고 그는 계속해서 많은 글을 썼습니다.알퐁스 도데는 생생하고 다양한 문학적 공헌, 특히 프랑스 여러 지역의 본질과 그곳 사람들의 일상생활을 포착하는 능력으로 유명한 프랑스의 저명한 작가였습니다. 그의 작품은 프랑스 문학 유산으로 평가받고 있고, 19세기 문학의 핵심 인물로 기억됩니다.

작품 줄거리

어느 일요일이었습니다. 양치기인 나는 목장에서 양과 함께 지냅니다. 나를 위해 주인집에서는 주기적으로 보름치의 식량을 보내 주곤 했습니다. 오늘도 보름치의 식량을 노새에 싣고, 산속 목장으로 누군가 찾아왔습니다. 그런데 그 사람은 뜻밖에도 내가 사랑하는 스테파네트 아가씨였습니다. 평소 식량을 가져다주던 꼬마는 아프고, 노라드 아주머니는 휴가를 갔다는 것입니다.스테파네트 아가씨는 신기한 듯이 목장 주변을 둘러보았습니다. 아름다운 나들이 옷이 더럽혀지지 않을까 살짝 걷어 올리고는 목장 주변을 이리저리 구경하였습니다. 얼마 후 아가씨는 마을로 떠났습니다. 그런데 저녁 때가 다 되어, 누군가 나를 부르는 소리가 들렸습니다. 불어난 강물을 건너려다가 빠질 뻔해서, 몸이 젖어 버린 스테파네트 아가씨였습니다. 물이 불어 건너갈 수 없자 아가씨는 아침이 되면 가기로 했습니다. 이렇게 나와 아가씨는 산에서 밤을 꼬박 새우게 되었습니다. 나는 아가씨에게 별자리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주었습니다. 그날 밤하늘이 유난히 깊고 별들은 찬란하게 빛났습니다. 나는 낭만적이고 아름다운, 평생 잊지 못할 밤을 보냈답니다.

작품 배경

1860년대 프랑스 프로방스 지방의 뤼르봉 산지는, 시 유럽 전역을 휩쓴 급박한 산업화 물결이나 제국 주의 전쟁의 기운과는 거리가 먼, 낭만적이고 목가적 인 분위기의 고원 지대입니다. 알퐁스 도데의 작품들은 바로 이 프로방스 지방을 배경으로 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낭만적이고 여유로우며 애틋한 느낌의 작품들이 많이 있습니다. 세상의 찌든 때와 거리가 먼 도데의 작품을 읽으면 푸른 언 덕 위에서 살랑대는 바람을 맞으며 내 생애 가장 름다웠던 순간과 마주하는 기분이 듭니다. 프로방스는 도데의 고향으로 도데는 이곳에 대한 애정이 특별하였습니다. 그래서 자신의 작품에 프로방스에 대한 사랑을 담고 있습니다.고향 남프랑스 지방의 인물과 풍토를 표현한 단편 모음집 〈풍차 방앗간 편지〉는 도데의 이름을 알리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별은 단편 소설로 역시 프로방스 지방을 배경으로 하고 있습니다. 뤼르봉 산에서 주인집 목장의 양을 돌보는 주인공 '나'는 주인집 딸 스테파네트 아가씨를 짝사랑합니다. 어느날 우연히 목장에 찾아온 스테파네트 아가씨를 만난 '나'는 하늘의 반짝이는 별처럼 아름답고 순수한 사랑의 추억을 갖게 됩니다. 또한 이 작품에도 작가가 자연을 사랑하는 마음이 잘 나타나 있습니다.